문대통령, 반부패정책, 중단 없이 추진해야 할 과제
상태바
문대통령, 반부패정책, 중단 없이 추진해야 할 과제
  • 박희자 기자
  • 승인 2020.06.2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후속 조치 마련, 만전 기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 반부패 정책은 어느 분야보다 정부의 역량이 광범위하게 결집되어야 하는 분야이며 청렴과 공정은 우리 사회 모든 분야에서 동시적으로, 그리고 총체적으로 향상시켜나가야 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면서“ 부패와 불공정의 소지가 있는 모든 관행을 바꿔나가야 신뢰라는 사회적 자본이 축적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나라로 설 수 있다”고 말했다.

문대통령은 이날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 국민들은 내 이웃과 정부가 투명하고, 공정할 것이라고 믿고 서로를 존중하며 배려했으며 ‘마스크 5부제’의 불편보다 공정성을 지지했고, 매점매석의 근절에 적극 협력다“며 ”사회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통한 상호 신뢰가 국민의 자발적 참여와 협력을 이끄는 원동력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이같이 밝혔다. 사진=청와대
문대통령은 이날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 국민들은 내 이웃과 정부가 투명하고, 공정할 것이라고 믿고 서로를 존중하며 배려했으며 ‘마스크 5부제’의 불편보다 공정성을 지지했고, 매점매석의 근절에 적극 협력다“며 ”사회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통한 상호 신뢰가 국민의 자발적 참여와 협력을 이끄는 원동력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이같이 밝혔다. 사진=청와대

그러면서 “적극행정에 대한 면책과 장려 등 공직사회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도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 했다.

 

문대통령은 이날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 국민들은 내 이웃과 정부가 투명하고, 공정할 것이라고 믿고 서로를 존중하며 배려했으며  ‘마스크 5부제’의 불편보다 공정성을 지지했고, 매점매석의 근절에 적극 협력다“며 ”사회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통한 상호 신뢰가 국민의 자발적 참여와 협력을 이끄는 원동력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대통령은 “오늘 회의에서는 불법 사금융과 보이스피싱, 사이버 도박과 사기 범죄 같은 ‘민생침해 범죄’와 ‘디지털 경제’의 확산으로 새롭게 대두되는 불공정 행위 대처 방안에 대해 논의하며 코로나 극복을 위해 매우 시의적절한 의제라고 생각한다”면서“  경제가 어려워질수록 민생침해 범죄와 사행성 범죄가 증가할 수 있다“며 ‘ 초기부터 강력하게 대응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 했다.

문대통령은 “ 코로나로 인해 사회경제의 변화가 더욱 빨라지면서 온라인 플랫폼 시장에서의 불공정 행위와 비대면 거래에서 소비자 피해가 새로운 문제로 대두되고 있으며 새로운 경제 질서와 거래 형태가 형성되는 초기부터 공정성을 확립하여 건전한 성장을 이끌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 범죄와 불공정 행위에 엄정하게 대응하면서 필요한 제도적 기반을 빠르게 완비해야 할 것이며 새로운 영역인 만큼 부처 간 공조를 강화하여 신속하게 대책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더불어 문대통령은 ‘ 지난주, 법무부와 검찰에서 동시에 인권 수사를 위한 TF를 출범,권력기관 스스로 주체가 되어 개혁에 나선 만큼, ‘인권수사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대로 서로 협력하면서, 과감한 개혁 방안을 마련하여 국민들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후속 조치 마련에도 만전을 기해야 하겠으며  특히, 공수처가 법에 정해진 대로 다음 달에 출범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조도 당부 드린다”고 거듭 밝혔다,

한편 문대통령은 “반부패 개혁은 우리 사회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고 사회 통합을 이루기 위해 중단 없이 추진해야 할 과제“라며”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가 그 중심에서 강력한 의지로 우리 정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