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강장관...한,인도 외교장관 화상회의 개최
상태바
외교부, 강장관...한,인도 외교장관 화상회의 개최
  • 박희자 기자
  • 승인 2020.05.20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HO , 다자협의체 통한 글로벌 대응 공조 강화

강경화 장관은 19일,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인도 외교장관과 화상회의를 갖고, 코로나19 관련 양자・다자 협력방안 및 향후 양국관계 추진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19일,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인도 외교장관과 화상회의를 갖고, 코로나19 관련 양자・다자 협력방안 및 향후 양국관계 추진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19일,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인도 외교장관과 화상회의를 갖고, 코로나19 관련 양자・다자 협력방안 및 향후 양국관계 추진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강 장관과 자이샨카르 장관은 이날 양국의 코로나 상황과 대응방향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재외국민 귀국지원, 진단키트 수출, 역내 7개국 협의 등 다양한 형태로 두 나라간 코로나 대응협력이 긴밀하게 이루어지고 있음을 평가했다.

이어 강 장관은 “올해가 6·25 발발 7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임을 상기하면서, 인도의 참전부대 및 가족들을 위한 우리 정부의 마스크 지원을 통해 감사의 뜻을 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자이샨카르 장관이 코로나 확진자·접촉자 추적 어플리케이션 등을 통한 인도 내 코로나 확산 방지 현황을 소개한 데 대해, 강 장관은 “코로나 대응을 위한 디지털 인프라의 중요성에 공감을 표하고, 양국이 서로의 경험과 정보를 긴밀히 공유해 나가자”고 했다.

강 장관은 “봉쇄상황에서도 인도 내 우리국민 귀국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지원해 준 인도측에 사의를 표하면서, 앞으로도 재외국민 귀국 과정에서 양국이 지속 공조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전례없는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한-인도 양자협력 뿐만 아니라 글로벌 연대와 공조가 필수적이라는 점에 적극 공감하고, WHO 등 다자협의체를 통한 글로벌 대응 공조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외에도 강 장관은 코로나 상황이 안정화되는 대로 양국간 외교·안보, 경제 등 제반분야 협력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자고 하고, 다만 현 상황에서도 우리 국민들의 시급한 인도 방문에 대해서는 예외적 입국이 허용될 수 있도록 인도측의 협조와 지원을 당부했다.

자이샨카르 장관은 “한국 기업들이 인도에서 경제활동을 지속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하면서,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원칙을 존중하면서도 필수적 경제활동을 보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양국 정부가 긴밀히 소통・협의해 나가자”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