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신속통로, 적용대상과 지역, 확대 될 수 있길
상태바
문대통령, 신속통로, 적용대상과 지역, 확대 될 수 있길
  • 박희자 기자
  • 승인 2020.05.14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 정상통화,시진핑주석....좋은 이웃은 금으로도 바꾸지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 9시부터 9시 34분까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했다고 청와대는 14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 9시부터 9시 34분까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했다고 청와대는 14일 밝혔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 9시부터 9시 34분까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했다고 청와대는 14일 밝혔다.사진=청와대

양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 자국 내 코로나19 대응상황을 각각 설명하면서 양국 간 방역협력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점을 평가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이같이 전했다.

한편 시 주석은 “한국의 코로나 상황이 문 대통령님의 강력한 리더십으로 효율적으로 통제되면서 성과를 내고 있어 축하한다”면서 “양국이 좋은 이웃으로서 국제방역협력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정상 통화 이후 한중 양국 간 코로나 공동대응을 위한 방역협력이 잘 진행되어 왔다”면서 “중국의 가장 큰 정치 행사인 양회가 다음 주 개최되게 된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은 “좋은 이웃은 금으로도 바꾸지 않는다”며“ 지난 3년간 양국관계가 크게 발전한 만큼 앞으로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를 기대했다.

한편 양 정상은 한중 당국이 두 나라 기업인들의 필수적인 활동 보장을 위한 ‘신속통로’ 제도 신설을 한 것이 대표적인 협력의 모범사례라는 데도 인식을 같이했다.

또한 양국은 신속통로제 신설에 합의하면서 기업인들의 입국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한 뒤 5월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최근 이 제도를 활용해 우리 기업인 2백여 명이 입국해 오는 13일부터 현지에서 출근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신속통로의 적용대상과 지역이 확대될 수 있기를 바라며, 전 세계에도 모범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 주석의 방한 문제와 관련, “금년 중 방한하는 데 대해 굳은 의지는 변하지 않았다”고 언급했으며 이에 문 대통령은 “한중 관계에 있어 시 주석님의 방한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적절한 시기에 성사되도록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양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협의했으며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일관된 지지의사를 표명했고, 문 대통령은 사의를 표명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 양 정상의 통화는 지난 2월 20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외에도 이와 별도로 시 주석은 지난 3월 13일 문 대통령에게 전문을 보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과의 연대감 및 협력의지, 한중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는 입장 등을 밝혔고, 문 대통령도 이틀 뒤인 15일 감사답전을 발송했다. 이와더불어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지난 3월 26일 ‘G20 특별화상 정상회의’에서는 영상으로 만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