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청, 코로나19 극복 단체 헌혈 이어나가
상태바
해경청, 코로나19 극복 단체 헌혈 이어나가
  • 홍성근 기자
  • 승인 2020.05.0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진정 국면에도 혈액 수급 차질... 2월부터 1,500여명 헌혈 동참

해경청은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혈액 수급에 여전히 어려움이 있다는 소식에 ‘코로나19 극복’ 단체 헌혈을 이어나간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해경청에 도착한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에서는 직원과 의무경찰이 줄지어 헌혈을 하는 따뜻한 시간을 가졌다.

해경청을 시작으로, 오는 11일 서해5도특별경비단과 경비함정, 12일 중부지방해양경찰청과 인천해양경찰서가 단체 헌혈에 참가한다.

또한, 전국 해양경찰 소속관서도 지역 혈액원과 협의해 단체 헌혈을 추진하는 등 혈액수급 위기를 극복하는데 힘을 보탤 계획이다.

해경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혈액 수급에 비상이던 지난 2월부터 전국 해양경찰 직원과 의경 1,500여명이 헌혈에 동참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방역 지원, 지역경제 살리기 등 지속적으로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