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황금연휴 및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대비유원시설 사전 점검
상태바
문체부, 황금연휴 및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대비유원시설 사전 점검
  • 한주연 기자
  • 승인 2020.05.01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장관, 서울랜드 방역체계 확인 및 추가 지원 대책 논의

문체부가 연휴기간(4. 30.~5. 5.) 중 급증하는 여행 수요에 따라 국민들이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유원시설(서울랜드)을 방문해 코로나19에 대응한 방역 상황과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대비 방역 준비 태세를 사전 점검했다.

 

또한 유원시설업계 애로사항과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 등,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박양우 장관은 유원시설 입장 시 열화상카메라를 통한 이용객의 발열상태 확인, 유기기구 탑승 시 간격 유지, 탑승 전후의 유기기구 소독, 시간대별 관람객 수 제한을 통한 이용객 집중 방지 등 방역 상황을 살핀 후, 현장에서 이용객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에 대비, 문체부가 마련한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에 대해 방역관리자 지정, 사람 간 간격(2m, 최소 1m) 유지, 이용객 밀집 방지를 위한 동선 관리 등 현장에서 이용객 분산을 유도하는 지침의 적용 여부와 적정성 등을 사전 점검했다.

 

박 장관은 “그간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친 국민들이 황금연휴 기간 중 관광 시설을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하게 방역해주기를 바라며, 향후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시 이용자, 시설관리자 및 운영자들이 구체화한 생활방역지침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코로나19 피해로 큰 타격을 받고 있는 유원시설업계는 임시휴장과 영업시간 단축, 유·무급 휴직으로 인한 고용불안 등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코로나19 피해 업체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조건(1개월 미만 휴직 등) 완화, 재산세·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등 실질적 지원과 종식 후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 방안, 특히 고용안정을 위해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등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유원시설업계가 관광소비지출 급감으로 인한 임시휴장 등 유례없는 운영난을 겪고 있는 만큼 안전검사 수수료 50% 감면 시행, 재산세·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등 체감할 수 있는 지원정책을 마련하고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협의하겠다. 아울러 코로나19 종료를 대비해 관광 내수시장 조기 활성화 대책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