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중국 현지 독립 유공자 후손, 한민족 동포애 느껴
상태바
보훈처, 중국 현지 독립 유공자 후손, 한민족 동포애 느껴
  • 장영락 기자
  • 승인 2020.03.1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예방용품 답례로 1천만 원 기부금 전달

국가보훈처는 중국 현지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55명이 국가보훈처의 코로나19 예방용품의 답례*와 한민족의 동포애를 느껴 1천만 원(6만 위안) 기부금을 전달한다는 의사를 지난 15일에 보내왔다고 19일 밝혔다.

총 55명이 동참한 이번 기부금은 먼저 중국 화동지역 독립유공자 후손을 중심으로 시작하여 타 지역까지 확대되었는데, 모금에 참여한 이들 중 이동화, 강인수, 오영선, 유기석, 김산, 김성숙 등 독립유공자 20명의 후손도 있다.

중국 각지에서 살고 있는 이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한국을 돕기로 의기투합 했으며, 특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단체 대화방에 공유한 모금 발기문에는 “우리의 혈관 속에는 한민족의 뜨거운 피가 흐르고 있고, 코로나19로 한국정부와 동포들이 병마와 사투를 벌리고 있을 때 우리는 절대 가만히 앉아 지켜만 볼 수가 없다”라고 밝혔다.

향후 국가보훈처는 전달받은 기부금을 독립유공자 법정단체인 ‘광복회’에 기부토록 협의하고, 광복회로 하여금 손소독제 등 코로나19 예방용품을 구매한 후 생존 애국지사와 지원이 시급한 대구‧경북지역 독립유공자 후손 등에게 전달토록 할 계획이다.

또한,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중국 현지 독립유공자 후손인 기부 대표자에게 손 편지를 보내 감사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