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오브라이언 미 국가안보보좌관 통화
상태바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오브라이언 미 국가안보보좌관 통화
  • 박희자 기자
  • 승인 2020.03.15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관련 사항에 대해서 협의

청와대는 15일, 한미 간 다양한 채널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통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간 통화 시에도 코로나19 관련 사항에 대해서 협의했다고 밝혔다.

미측은 이날 우리의 효율적이고 신속한 대응조치를 매우 높게 평가하였으며, 한미 양국 간 방역 대응 등 관련정보를 공유하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우리 측은 지난 13일 한-프랑스 정상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코로나 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G-20 정상 간 화상회의를 제안하였음을 소개하고, 문 대통령의 제안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미측은 매우 좋은 제안이라고 환영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주 개최될 G-7 정상 간 회의에서 이를 논의하도록 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대로 G-20 정상 간 화상회의가 개최될 수 있도록 각국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G-20 정상 간 화상회의에서는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방역 및 대처 경험과 임상결과 등 관련정보를 공유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방안도 협의하기를 기대했다.

이와 더불어 정부는 아세안+3 정상회의 국가들과도 코로나19 공동대처를 협의하기 위한 화상회의를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