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메르스, 사스와 비교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
상태바
문대통령, 메르스, 사스와 비교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
  • 박희자 기자
  • 승인 2020.03.1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국민의 편에서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 보여주어야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경제 정책을 하는 분들은 과거의 비상상황에 준해서 대책을 생각하는 경우가 있으나 지금은 메르스, 사스와는 비교가 안 되는 비상 경제시국"이라면서“ 과거 사례와 비교는 할 수 있으나 그때와는 양상이 다르고 특별하니 전례 없는 일을 해야 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의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우리 기업인들이 기업활동을 위해 예외적으로 입국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국제기구 등에서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라”고 지시했다.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의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우리 기업인들이 기업활동을 위해 예외적으로 입국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국제기구 등에서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라”고 지시했다.사진=청와대

그러면서 “정부는 과거에 하지 않았던 대책을전례 없는 대책을 최선을 다해 만들어내야 할 것”을 당부했다.

문대통령은 금융시장 및 제반 경제 동향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이같이 언급하면서 “ 정부는 국민의 어려움을 헤아리고, 일을 어떻게든 국민의 편에서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부의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우리 기업인들이 기업활동을 위해 예외적으로 입국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국제기구 등에서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라”고 지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에게 “지금까지도 잘해 왔으니 앞으로도 잘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함께 ‘경제·금융 상황 특별 점검회의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