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일본 입국 제한 사전 통보 없어... 깊은 유감표명
상태바
청와대, 일본 입국 제한 사전 통보 없어... 깊은 유감표명
  • 박희자 기자
  • 승인 2020.03.10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최소한 사전 협의나 통보, 중요하다는 점, 누차 강조

청와대는10일,"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면서” 일본은 우리 정부에 사전 협의나 통보 없이 이번 조치를 일방적으로 발표했으며 지난 5일 오전 우리 정부가 일본의 조치 가능성을 감지하고 외교 통로를 통해 사실 관계 확인을 요청하였을 때에도 관련 사실을 부인한 바 있다“고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일본 입국 제한 사전 통보 관련,브리핑에서 “당시 우리 정부는 이러한 조치 자제를 요구하는 한편 최소한의 사전 협의나 통보가 중요하다는 점을 누차 강조했다“면서” 일본은 아베 총리의 대언론 공개 시점을 전후해서야 입국 제한 강화 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을 전하면서도 사증 면제 조치 정지, 14일 대기 요청 등 구체적인 내용은 전달하지 않았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윤 부대변인은 “반면 우리 정부는 조치 발표 전 외교 경로를 통해 발표 계획과 구체적인 내용을 사전 설명했다“며 ”지난해 수출 규제 발표 때에 이어 반복되고 있는 일본의 이러한 신뢰 없는 행동에 대해서 깊은 유감을 다시 한 번 표명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