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폭력 및 학대 피해 22.2%, 성폭력 피해 9.2%로 나타나
상태바
인권위,폭력 및 학대 피해 22.2%, 성폭력 피해 9.2%로 나타나
  • 장영락 기자
  • 승인 2020.02.1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체육선수 실태조사 결과발표...외부기관에 신고한 피해자들 중 67.3%가 신고 후 2차 피해 경험

국가인권위원회는 13일 오후 3시부터 인권교육센터(인권위 11층)에서 관련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체육선수 인권 실태조사 결과 발표 및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인권위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이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의뢰하여 2019년 9월말부터 10월말까지 장애인 체육선수 1,554명을 대상으로 인권상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폭력 및 학대 피해 경험 22.2%, 성폭력 피해 경험 9.2%로 나타나 장애인 선수들이 폭력 및 학대, 성폭력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음을 드러내고 있다.

또한 중고등학생 선수의 45.1%, 대학생 선수의 60.0%는 수업결손을 스스로 보충한다고 답하여 장애학생선수들의 학습권 침해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권위는 이번 정책간담회 등을 통해 문제의 심각성을 공유하고 전문가 및 대한장애인체육회,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 기관과 공동의 검토와 협의를 거쳐 정책개선 대안을 권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